베리굿 조현이 이틀 째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팬들도 조현을 지지했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골든 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포토타임이 진행됐고 이전에도 게임에 관심을 가졌던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챔피언 아리의 의상으로 분장하고 등장했다. 포토라인에 선 조현은 섹시한 몸매와 포즈로 눈길을 끌었다.

조현의 사진이 공개되자 온라인 상에는 설전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몸에 딱 붙은 의상을 비롯해 가슴라인 노출, 가터벨트를 두고 “너무 과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나친 확대해석”이라며 게임 속 캐릭터를 그대로 재현한 것을 두고 성상품화까지 끌고 가는 것은 무리라는 주장도 만만치 않았다.

이에 베리굿 소속사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주최 측과 협의 후 준비해 준 의상을 착용했다”며 사전에 OGN과 협의된 부분임을 명시했다. 실제로 OGN은 취재 안내 당시 일부 연예인의 코스프레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소속사는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고 즐겼기에 게임 유저들과 함께 소통하고 싶었다”며 (의상은)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함이였다”고 해명했다.



OGN 측 역시 “아리라는 캐릭터가 원래 그렇다.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라며 “코스프레는 팀별로 1명만 했다. 베리굿 뿐 아니라 다른 팀도 마찬가지”라며 이번 논란 자체가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팬들 역시 성명문을 통해 “이를 선정성 논란으로 문제 삼는 건 오히려 게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건절희 희망한다”며 조현을 지지했다.

베리굿은 최근 리더 태하의 탈퇴와 멤버 다예의 학폭 루머에 휩싸이며 큰 홍역을 치렀다. 컴백 활동마저 중단해야 했던 베리굿이 조현의 의상 논란으로 다시 시선을 받고있는 가운데 위기를 기회로 삼아낼 수 있을 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라이엇 게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