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부동산 큰손이 됐다.

중앙일보는 17일 대법원 인터넷등기소와 부동산 업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아이유가 지난해 8월 경기도 양평군의 한 2층짜리 주택과 토지를 22억원에 매입하고 같은해 11월엔느 추가로 주변 땅 6필지를 8억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매입 목적은 주말 휴식용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카카오M은 “아이유는 주말에 친 할머니를 포함한 가족과 편안하게 쉬기 위해 주택 등을 구매했다”고 전했다.

올해 1월 아이유는 지난해 2월 경기도 과천시에 위치한 빌딩을 46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당시 아이유의 빌딩이 ‘과천 신도시 지정’ ‘CTX-C 노선 정부 과천청사역 신설 확정’등의 수혜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투기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러나 아이유는 소속사를 통해 “어머니의 사무실, 후배 뮤지션들의 작업 공간으로 사용하기 위해 빌딩을 산 것”이라며 앞으로 건물을 매도할 계획이 없다고 해명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