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한 홍자가 뜻밖의 지역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7일, 홍자는 ‘영광 법성포 단오제’에 축하 무대를 하기 위해 올랐다. 그는 ‘비나리’ 무대를 마치고, 관객들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여기서 홍자는 문제의 발언을 했다. 홍자는 “‘미스트롯’ 하고 나서 전라도 행사는 처음 와본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가인이가 경상도 가서 울었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라며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을 실제로 보면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을 줄 알았다”라고 ‘지역비하’적인 발언을 했다.

홍자는 “여러분들이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힘이 나고 감사하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나”라고 되물었고 관객들은 입을 모아 호응을 보냈다.

미소를 짓던 홍자는 “저희 외갓댁은 전부 전라도다”라고 밝히며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 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다”라는 말을 마무리하고 노래를 이어갔다.

무대를 마무리한 후, 홍자의 발언은 영상을 통해 퍼져나갔고 그의 경솔한 말을 지적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저런 발언을 할 줄은 몰랐다”, “충격적이다”, “외갓집 사람들이 전라도라면서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나”라고 분개했다.

한편 홍자는 최근 종영한 TV CHOSUN ‘미스트롯’에서 최종 3위를 차지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