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SNS를 통해 남자친구와 함께 한 일상을 공개했다. 루푸스 투병 소식 이후 호전된 근황을 전한 데 이어 꾸준히 대중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愛より貴いものはない(사랑보다 값진 것은 없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준희는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부케를 들고 있다. 또 수트 차림의 남자친구와 얼굴을 맞댄 모습으로 다정함을 자랑하는가 하면, 다른 사진에서는 다정하게 입을 맞추고 있어 시선을 끈다.

지난 2003년에 태어난 최준희는 올해 17살로, 앞서 SNS를 통해 남자친구의 존재를 고백하기도 했다.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SNS를 통해 남자친구와 함께 한 일상을 공개했다. 루푸스 투병 소식 이후 호전된 근황을 전한 데 이어 꾸준히 대중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9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愛より貴いものはない(사랑보다 값진 것은 없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준희는 웨딩드레스 차림으로 부케를 들고 있다. 또 수트 차림의 남자친구와 얼굴을 맞댄 모습으로 다정함을 자랑하는가 하면, 다른 사진에서는 다정하게 입을 맞추고 있어 시선을 끈다.

지난 2003년에 태어난 최준희는 올해 17살로, 앞서 SNS를 통해 남자친구의 존재를 고백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