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이 자신을 둘러싼 고액 강연료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제동은 지난 6일 생방송된 KBS 1TV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에서 자신의 출연료 논란을 다룬 조선일보 칼럼에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반박했다.

이날 김제동은 “조선일보 칼럽을 자주 본다. 좋은 내용도 많다. 그러나 바로 잡아야할 것이 있다. (‘오늘밤 김제동’의) 시청률이 2% 안팎이라고 했는데 어제 4.6%였고, 평균 4%안팎이다. 최고 6.5%까지 나왔다”며 “논설은 읽는 독자 입장에서 정확하게 써야한다고 본다. 사실관계를 잘 보고 써주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이어 “강의료를 어디에 쓰냐고 하는데 조선일보 스쿨 업그레이드 캠페인과 모교에 5천만원씩 합쳐서 1억원을 기부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제동은 오는 15일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관내 중고등학생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 아카데미-사람이 사람에게’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약 1시간 30분의 강연료가 1550만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대덕구 측은 “김제동 측과 논의한 결과 현재 상황에서는 원래 취지대로 원활하게 하기 어렵다는 것에 공감했다”며 “김제동 측이 행사 취소에 대한 미안함을 대신해 대덕구 청소년에 대한 후원을 약속했다. 관련 논의는 차차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