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의 아내를 협박하고 돈을 요구한 30대 남성이 수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7일 30대 남성 A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지난달 8일 구속했으며,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유명 연예인의 아내인 B씨에게 과거 호스트바에 다닌 사실을 알고 있다며, 알려지는 게 싫다면 돈을 보내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여러 차례 보내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과거 한 호스트바에서 일했으며, 당시 B씨를 본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후 B씨가 유명 연예인의 아내라는 것을 알고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