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3년여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가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현주 부장검사)는 3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조 전 코치를 기소했다.

조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 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학 빙상장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조 전 코치는 심 선수가 성인이 된 이후에도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직전까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안겼다.

검찰은 심석희 선수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된 점, 당시 심석희 선수가 성폭행 피해를 본 뒤 날짜, 장소, 당시의 심정 등을 적은 메모장을 제출한 점 등을 근거로 조 전 코치의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했다.

또 압수한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에서 성폭행과 관련해 심 선수와 나눈 대화도 발견됐다.

이에 따라 검찰은 심 선수가 고소장에서 주장한 피해 사실 30건에 대해 모두 기소했다. 또한 검찰은 조 전 코치로부터 지도를 받은 다른 선수들에 대해서도 조사했으나,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심 선수가 고소장에서 주장한 피해 사실 30건에 대해 모두 기소하기로 결정했다”며 “조 전 코치는 피해자를 10년 이상 가르쳐 온 지도자로서의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범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 전 코치는 경찰에 이어 검찰에서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코치는 이와 별도로 심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올해 초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