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상진이 YG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한상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 관련 기사를 캡쳐해 게재했다.

기사 캡쳐와 함께 그는 “‘스트레이트’가 꼭 스트레이트 날리기를”이라는 말로 글을 시작했다.

한상진은 “이 세상 절대 공짜 선물은 없다. 선물 준 사람도 받은 사람도 이건 아니지”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이 세상에는 성실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들이 대다수”라고 전했다.

그는 “이곳에 불려간 사람이나 부른 사람이나 각자의 욕망과 허영심이 너무 크기에”라며 “이것이 대체 무슨 잘못이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상식적인 일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식사 자리 한다고 500만 원짜리 명품 백을 주고받는 게 과연 정당한가?”라고 꼬집었다.

또한 “혹시 지금 주위에 나의 의도와 다르게 나를 이용하는 사람은 없는지 둘러보기를 바란다”라며 “욕망과 허영심은 지금 당장은 달콤할 수 있지만 결국은 자신의 안으로부터 썩어가고 있음을 자각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상진은 “‘난 안걸렸으니 괜찮아’ 하는 사람들, 안 걸린 게 아니고 아직 안 걸렸을 뿐. 밥만 먹었는데 큰 선물 받았다고 좋아할 필요도 없을 뿐더러 준 사람, 받은 사람들 능력자가 아니다”라고 전하며 “돈 많으면 제발 기부 좀 더 해주기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예인의 가치와 신념은 ‘사소한 변화’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고 지적하는가 하면, “제발 상식대로 살자. 세상 공짜는 없다”라는 말과 함께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지난 27일 방송된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이 지난 2014년 7월 아시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승리의 성접대와 동일한 수법으로 YG가 성접대를 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목격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양현석과 YG소속 유명가수가 나와서 식사를 하고 이야기를 나눴다. 초대된 여성 중 10명 이상은 화류계 여성이었으며 일반인 중에는 남양유업 외손녀인 황하나도 함께 있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그러나 양현석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식당과 클럽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지인의 초대였다고 해명했다.

이후 고은상 기자는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 “재력가들은 당시 식사자리에서 여성들에게 500만원 대 명품 가방을 선물했다”는 폭로를 전하기도 했다.

이하 한상진 인스타그램 전문

#mbc#스트레이트 흠.이거 진짜..스트레이트가 꼭 스트레이트 날리기를.

이 세상 절대 공짜 선물은 없다. 선물 준 사람도 받은 사람도 이건 좀 아니지.
이 세상에는 성실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들이 대다수이다.

이곳에 불려간 사람이나 부른 사람이나 각자의 욕망과 허영심이 너무 크기에
이것이 대체 무슨 잘못이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상식적인 일은 아니다.
식사 자리 한다고 500만원짜리 명품 백을 주고받는 게 과연 정당한가?

혹시 지금 주위에 나의 의도와 다르게 나를 이용하는 사람은 없는지 둘러보기를 바란다.
욕망과 허영심은 지금 당장은 달콤할 수 있지만 결국은 자신의 안으로부터 썩어가고 있음을 자각하기를 바란다.

난 안 걸렸으니 괜찮아하는 사람들 안 걸린 게 아니고 아직 안 걸렸을 뿐..
밥만 먹었는데 큰 선물 받았다고 좋아할 필요도 없을뿐더러 준 사람 받은 사람들 능력자가 아니다
돈 많음 제발 기부 좀 더 해주기를.

조금 다른 얘기일 수 있지만, 연예인의 가치, 신념은 사소한 변화로부터 시작돼야 한다.
세상 물 흐리는 몇몇 안일함이 우리의 시야를 혼탁하게 한다.

제발 상식대로 살자! 세상 공짜 없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