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베리굿이 각종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베리굿 멤버 다예에게 과거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증언이 등장했다. 글을 작성한 A 씨는 “자기가 좋아하는 남자애가 저와 친하다는 이유 하나로 그 다음날부터 따돌림이 시작됐다. 원래 어울리던 친구들과의 거리도 멀어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다예가 혼자 있는 제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수업시간에 뒤통수를 치며킥킥 웃고, 빗자루를 머리를 쓸었다. 속옷끈을 잡아당기며 남자친구들에게 같이 하자며 권유를 한 적이 있으며, 가슴을 만지는 행동을 하며 수치심도 들게 했다”고 피해를 설명했다.

이어 “데뷔하자마자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들이 올라갔지만, 항상 글이 묻히고 내려갔다. 다른 피해자가 아닌 제가 당하고 같은 교실에서 본 일들만 적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다예의 학교폭력 관련 억측은 악성루머이며 허위사실이다”라며 “명예훼손으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나 A씨는 “네가 무슨 생각으로 ‘사실무근’을 말하는지 모르겠다”며 “우리 엄마가 화나서 너한테 전화해서 ‘너네 부모님한테 말씀드린다’ 이말에 엄마한테 죄송하다고 안 그러겠다 말하지 않았냐”고 다예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기억이 안나면 더 자세하게 말해줄 수 있다”며 추가 폭로를 암시했다.

다예가 속한 베리굿은 지난 25일 컴백했으나 다예는 종아리 근육 파열로 이번 활동에서 빠진 상태다.


베리굿의 악재는 다예 뿐이 아니었다 베리굿의 컴백 이틀만인 27일 리더 태하가 탈퇴를 알렸다. 태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속계약이 만료됐다”며 탈퇴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컴백 이틀만에 리더가 돌연 탈퇴했다는 소식은 많은 팬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냈다. 소속사 측은 “태하와 당사의 전속계약기간이 만료돼 논의 끝에 재계약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태하의 전속계약 만료와 더불어 다예의 부상까지 겹쳐 이번 앨범 활동이 힘들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야심차게 컴백한 베리굿은 멤버들의 각종 악재로 제대로 된 활동을 하기도 전에 활동을 중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특히 최근 잔나비 유영현, 효린 등이 학폭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만큼 다예의 학폭 진위 여부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