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과거 YG 소속이었던 프라임의 폭로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27일 MBC ‘스트레이트’는 양션석이 대표로 있는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프라임이 3년전인 2016년 8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유병재 관련 기사에 남긴 댓글이 다시 조명받고 있다.

당시 프라임은 “내가 밤마다 양현석 술 접대 했으면 이맘 때 쯤 저 자리일 것”이라며 “난 그 어두운 자리가 지긋지긋해 뛰쳐나왔다”고 적었다.

이후 프라임은 해당 댓글을 삭제하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상세한 글을 적었다.

프라임은 “내가 술 접대를 수년간 나간 건 그 자리를 직접 보고 함께한 수많은 남녀 지인들과 클럽 관계자들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우리(무가당)는 빅뱅 데뷔 전 시간끌기용 겸 (이)은주 솔로발판과 (송)백경의 프로듀싱이 목적인 팀인 걸 알고 있었지만 감사했다. 다만 YG와 계약하고 나서부터 스케줄보다는 주말 술자리 호출이 많았고 그게 건강 악화로까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난 술을 잘 안마시던 터라, 나보다 유명하거나 높은 사람들 오면 대리기사를 불러 정리하고 아침에 집에 혼자 들어가곤 했다. 그걸 수년간 해왔다”며 “관심을 끄는게 목적이었다면 뉴스에 나올 법한 실명 거론할 비화가 많지만 그게 아니라서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더 활동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고, 빠질 수도 없는 상황으로 내 삶이 사라져갔다”고 고백했다.


한편, MBC ‘스트레이트’는 27일 “황하나, 화류계 여성을 비롯한 25명이 초대된 술자리가 있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양현석 측은 해당 방송이 나가기전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며 사실무근 입장을 밝혔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