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출신 효린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피해자 A씨와 효린 사이 진실공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학교 시절 3년 내내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작성자는 효린의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 등을 증거로 공개하며 “씨스타 효린(김효정)에게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학교 폭력을 당한 피해자”라고 밝혔다.

피해자 A씨는 효린이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을 빼앗았으며 놀이터에서 폭행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며 털어놓았다.

A씨는 과거의 기억 때문에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15년이 지난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안듣고 꿈에 나오면 항상 가위가 눌린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 글은 빠르게 온라인으로 확산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 A씨에 대해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사실이 알려지자 피해자는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하냐”라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라고 사과를 거부했다. 논란은 계속해서 커져가는 사이 갑작스럽게 최초 폭로글이 삭제되는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소속사는 2차 입장문을 통해 이 상황을 설명하며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고 전하는 한편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효린 측은 강경대응을 예고하며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가운데 “네이트판 글쓴 당사자”라고 자신을 밝힌 누리꾼은 “기사 뜨고 몇 시간 뒤 김효정(효린)한테 메시지 답장이 와 ‘해외에서 스케줄이 끝나고 지금 막 공항 도착해서 미안해 연락이 늦었어. 일단 괜찮다면 지금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6시간 째 연락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중학교 동창들에게 제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는 연락을 받아 직접 디엠으로 연락처까지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 아이피를 차단시켰다.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 변경했네요”고 덧붙였다.

효린의 소속사는 2차 공식입장을 밝히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피해자 A씨 역시 폭로를 계속하면서 진실 공방은 계속 되고 있는 모양새다. 과연 이 사건이 어떻게 일단락 될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