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악플에도 의연한 대처로 박수를 받고 있다.

지난 19일 강민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나 그가 영상을 올린 게시물에는 한 누리꾼의 악플이 달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해당 누리꾼은 강민경에게 “갈수록 40대 같아 보인다”라는 댓글을 단 것.

하지만 강민경은 이에 대해 쿨한 대처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누리꾼의 댓글에 “허허허 감사합니다! 저희의 노래가 더욱 깊어졌다는 의미라고 생각하겠다”라고 답했다.

도를 넘는 외모 지적에 화가 날 법도 했지만, 강민경은 화를 내기보다는 센스 있는 글을 통해 의연하게 이를 마무리 지은 것.

그의 댓글을 본 팬들 역시 “무슨 외모지적이냐”, “사람은 다들 나이가 드는 법”, “실력만큼 센스도 멋지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한 다비치는 지난 17일 디지털 싱글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을 발표했다.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 다비치ㅐ 멤버들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노래로 이별 후에도 사랑하는 연인을 여전히 그리워하는 여자의 마음을 노래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