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두암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이 근황으로 또 한번 주목받고 있다. 그의 밝은 근황에 복귀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또 한번 높아졌다.

김우빈은 지난 12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진행된 봉축법요식 행사에 참석했다.  BNT불교TV가 이날 행사 현장을 공개한 가운데, 김우빈의 모습이 포착되며 이 사실이 알려졌다. 영상 속 김우빈은 절친한 배우 조인성과 함께였다.

이와 관련해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 측 관계자는 14일 엑스포츠뉴스에 “김우빈은 건강하게 잘 지내는 중이다”고 현재 김우빈의 몸 상태를 전했다.


지난 2017년 5월 비인두임 진단을 받은 김우빈은 활동 중단을 선언하고 휴식과 치료를 병행하며 회복에 집중해왔다. 당시 촬영 중이었던 영화 ‘도청'(감독 최동훈)은 김우빈의 비인두암 진단 소식이 전해지자 제작을 잠정 보류하기도 했다. 그의 회복을 기다리겠다는 뜻이었다.

이후 김우빈은 근황이 전해질 때마다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8월에는 절친 이종석과 함께 찍힌 영상으로, 지난 1월에는 호주에서 연인 신민아와의 데이트 사진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신민아와의 근황으로 이목을 끌었던 지난 1월에는 복귀설이 생겨나기도 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김우빈의 건강이 많이 호전된 것은 맞다. 하지만 구체적인 복귀 계획은 정해진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간 연인 신민아, 절친 이종석 등과의 일상 사진으로 근황을 전하기는 했지만 공식적인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 하지만 김우빈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에도 복귀와 관련한 질문에 “(복귀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도 알 수 없다”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김우빈이 한층 호전된 모습으로 또 한번 뜨거운 관심을 받는 상황. 공식적인 자리에 참석했고, 보다 건강한 모습을 보여준 만큼 복귀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