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논란에 휩싸인 연습생 윤서빈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계약을 해지하고, Mnet ‘프로듀스X101’에서도 하차하기로 했다.

JYP 측은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현재 Mnet ‘프로듀스 x 101’에 출연 중인 윤서빈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에도 하차하게 되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JYP 측의 입장 발표는 윤서빈의 과거 폭로글이 게재된지 3일만에 이뤄진 것으로, 윤서빈은 끝내 과거 행실에 발목이 잡혀 꿈을 이루기 위해 출연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도 하차를 하게 됐다.

앞서 윤서빈은 지난 3일 방송된 ‘프로듀스X101’ 1회에서 유일한 JYP 소속 연습생으로 출연, 자신감 넘치는 태도와 훈훈한 외모로 주목받았다. 특히 그는 1등 자리를 차지하며 단독 1분 PR영상 베네핏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빈의 과거를 폭로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윤서빈이 개명 전 ‘윤병휘’라는 이름을 갖고 있었으며 학창시절 지역내에 모르는 사람이 없는 유명한 일진이라고 전했다.

또한 윤서빈에게 학폭은 일상이었다고 주장하며 교복을 입은 채 담배를 피우는 사진이나 술을 마시는 사진 등을 공개했다.

윤서빈의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JYP 측과 Mnet 측은 “확인중”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놨다. 평소에도 인성을 중요시하던 JYP 측은 고심 끝에 윤서빈을 회사에서 방출시키기로 결정했다.

윤서빈의 레벨 테스트는 ‘프로듀스X101’ 2회에서 공개될 예정이었지만,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볼 수 없게 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