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승리에 대한 구속 영장을 드디어 신청한다.

7일 방송된 MBN ‘뉴스8’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을 8일 청구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 성매매 알선, 버닝썬 자금 횡령 등의 혐의로 총 17차례 조사를 받았던 승리에 대해 드디어 구속 영장이 신청되는 것이다. 승리가 자신의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고 있어 경찰은 연휴 기간에도 추가 증거 수입을 위한 보강 조사에 주력했다.

경찰은 승리가 2017년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자신의 생일파티에서 여성을 동원한 알선책에 1,500만 원을 지급한 증거를 확보했다. 또한, 유인석 대표에게서는 지난 2015년 일본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했다는 자백을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승리는 유리홀딩스가 운영한 클럽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2억원 가량을 빼돌리는데에 직접 개입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승리와 유인석 대표에 대해 성매매 알선과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로써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승리가 구속의 갈림길에 서게됐다.  지난 3개월간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승리가 정준영의 뒤를 따라 구속될 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