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 매니저가 불법 주정차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는 개그맨 정용국이 출연, 자신이 운영하는 곱창집에서 일어난 아이돌 관련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정용국은 “우리 가게에 밤 한 11시쯤에 밴 하나 딱 서는 거다. 발렛 하는 아저씨가 ‘차를 여기다 세우시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까 발렛을 맡기라’고 했다”며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나오더니 ‘딱지 끊겨도 된다’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그렇게 이야기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가게 문 바로 앞에 차를 세우겠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스타일리스트와 매니저가 각각 2명 가량 내렸고, 7명 자리를 세팅해달라는 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음식이 모두 조리 되어 나올 수 있는지 여부도 묻는 모습이 연예인 일행이라고 생각한 정용국은 ‘누가 왔길래 이렇게 하냐’며 조리를 해서 갖다줬고 알고보니 블랙핑크 제니의 일행이었다는 것.

문제는 매니저가 주차구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불법 주차에 나선 것은 물론, 신고에 전혀 개의치 않는 듯한 모습을 보인 점이다. 이로 인해 온라인상에서는 블랙핑크 매니저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제니 또한 이로 인해 괜한 된서리를 맞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이어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