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가 SNS로 다시 구설에 올랐다.

7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인스타 그렇게 하시면서 스토리 염탐하며 뜨는 거 모르셨나봐요. 박제한 걸로 왜 난리”라며 “그럴 거면 왜 염탐을 하고 가세요. 이것도 염탐하시겠지. 탈덕”이라고 게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한서희가 지목한 사람이 김재중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앞서 한서희는 김재중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방문한 사진을 게시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이를 본 유저를 확인할 수 있다.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조회한 사람 중 김재중을 발견하고 캡쳐했던 것. 이어 “이제 지독하게 엮일 일만 남았네”라며 이를 공개했었다.

또 최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인과의 식사자리 사진을 올렸다. 인물들의 모습을 가렸지만 구구단의 멤버들로 금방 유추됐고, 이후 한서희의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됐다.

이후 한서희는 한 누리꾼이 “구구단한테 민폐 좀 그만 끼쳐”라고 하자 한서희는 “이럴 시간에 구구단 스밍이나 돌려. XXX아”라고 받아치며 설전을 펼쳤다. 또 고가의 식사를 자신이 사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불쾌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한서희는 그룹 빅뱅 탑과 대마초를 한 혐의로 유명해진 연습생 출신 인물이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