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백예린이 미발표곡 ‘스퀘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백예린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고 싶다고 팡팡 낼 수 있는게 아니란걸 일단 알아줬으면 한다”며 ‘스퀘어’를 발매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먼저 “2년 전 영상인 만큼 제가 좋아하는 음악도 부르며 느끼는 감정들도 저도 많이 바뀐 것 같다”며 “지금까지 제 안에 있는 것들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무대에서도 제가 하고픈 것들을 자유롭게 하다 보니 그걸 좋아해 주는 분들이 많아졌고, 감사하게도 사랑을 많이 받게 된 것 같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어 “지금도 그렇게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제는 공연에서 그 노래를 부르지 않으면 노골적으로 실망하고 한숨을 쉬는 몇몇 관객들을 보면서 다음 곡에 집중할 수 없었다”며 “이제는 오랜 친구들이나, 처음 보는 분들한테도, 인사보다도 스퀘어 언제 나오냐는 소리를 더 많이 듣게 된 것이 다양한 음악을 하고 싶은 저에게는 씁쓸함으로 다가오기도 한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백예린은 “머리카락이 하얘질 때까지 오래오래 하고 싶다. 근데 당장은 제가 하고 싶은 재밌는 것들을 하고 싶다”며 “그렇게 하다 보면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square보다도 더 좋은 노래들이 나올 수 있을거다. 제게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처럼 백예린이 자신의 심경을 말했지만 일부 팬들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스퀘어 좀 내줘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백예린은 해당 팬들의 메시지 화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이렇게 긴 글로 이해를 부탁했는데도 선 넘는 애들이 항상 있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편, 백예린은 지난 2017년 한 축제에서 ‘스퀘어’ 무대를 선보였다. ‘스퀘어’가 직캠으로 공개되자 많은 팬들이 정식 음원으로 발매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부담을 느낀 백예린은 장문의 글을 통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사진 = JYP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