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에서 BJ로 변신한 하나경과 강은비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하나경은 지난 6일 BJ 남순의 방송에 출연했다. 하나경과 강은비는 지난 2014년 개봉한 영화 ‘레쓰링’에 함께 출연했다. 또 두 사람은 현재 BJ로 활동 중. 이에 하나경은 강은비와의 친분을 언급했고, BJ 남순은 강은비와의 전화연결을 진행했다.

그런데 하나경이 “은비야 안녕?”이라고 인사를 건네자, 강은비는 “반말을 할 사이가 아니다”고 반응했다. 이에 두 사람은 별다른 대화를 이어가지 못하고 전화연결을 종료했다.

이후 강은비는 자신의 개인 방송을 통해 하나경과의 관계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저분과 그럴 사이가 아니다. 영화 촬영을 하면서도 반말을 하지 않았다. 연락처도 나누지 않았다”며 “종방 때 저분이 술 먹고 한 실수가 있다”고 울먹였다. 하나경이 자신의 머리를 밀고, 폭언을 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강은비의 개인 방송 이후, 다시 한번 두 사람의 전화연결이 진행됐다.

하나경은 “그런 적이 없다. 지금 사람 매장시키려고 그러는 거냐”며 “만약 제가 그랬다면 미안한 일이다. 하지만 그런 일이 있었다면 뒤에서 풀 수 있는 부분인데 라이브에서 그러는 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후에도 강은비와 하나경은 “제 뒷담화하고 다니는 것 알고 있다”, “증거 있냐. 억울하다”는 말로 싸움을 이어갔고, 이후 전화연결은 종료됐다.

한편 지난 2005년 MBC 드라마 ‘추리다큐 별순검’으로 데뷔한 하나경은 최근 아프리카TV 계정을 만들고 BJ로 변신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