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을 인정한 박유천에 대해 박유천 갤러리에서 ‘마지막 편지’를 발표했다.

박유천 팬덤은 30일 박유천 갤러리를 통해 “‘하늘을 봐요. 기도할게요’ 그의 기자회견장에서 외친 한 팬의 간절함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우리에게 이런 고독한 상처를 남겨 주는군요”라며 “언제부터였을까요. 그를 추억할 때마다 가슴 한편이 아파지는 건. 언제부터였을까요. 그의 인생을 마냥 응원할 수 없게 된 게”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토로했다.

이어 “스타와 팬은 물과 기름 같아서 한대 섞일 수 없다는 말을, 왜 이제야 실감하게 되는 건지. 그 멀고도 먼 길을 돌아 종착역에 와서야 수많은 가시밭길의 여정이 눈에 아른거리는 건지. 우리는 알지 못했어요. 그를 영원히 지지할 수 있다고 믿어 왔으니까요”라며 끝까지 박유천을 믿었음을 전했다.

이들은 “‘나 자신을 내려놓기가 두려웠다’라고 한 그의 말을 지금은 깨달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찬가지로 ‘우리도 그를 내려놓기가 두려웠으니까요’ 하지만 이제 각자의 인생을 걸어가야 하는 시간이기에, 그만 손을 놓아 주려 해요”라며 더이상 박유천의 팬으로 남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그대의 남은 여정을 응원할 순 없지만, 그대가 마지막으로 걸어가는 뒷모습은 바라봐 줄 테니 앞으론 인간 박유천으로서 후회 없는 삶을 살길 바라요”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9일 “박유천이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유천은 “내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지만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박유천은 올해 2∼3월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다음은 박유천 갤러리 ‘마지막 편지’ 전문.

마지막 편지

“하늘을 봐요. 기도할게요.”

그의 기자회견장에서 외친 한 팬의 간절함이었습니다.

하지만 결국 우리에게 이런 고독한 상처를 남겨 주는군요.

언제부터였을까요. 그를 추억할 때마다 가슴 한편이 아파지는 건…

언제부터였을까요. 그의 인생을 마냥 응원할 수 없게 된 게…

스타와 팬은 물과 기름 같아서 한대 섞일 수 없다는 말을, 왜 이제야 실감하게 되는 건지.

그 멀고도 먼 길을 돌아 종착역에 와서야 수많은 가시밭길의 여정이 눈에 아른거리는 건지.

우리는 알지 못했어요. 그를 영원히 지지할 수 있다고 믿어 왔으니까요.

‘나 자신을 내려놓기가 두려웠다’라고 한 그의 말을 지금은 깨달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마찬가지로 ‘우리도 그를 내려놓기가 두려웠으니까요…’

하지만 이제 각자의 인생을 걸어가야 하는 시간이기에, 그만 손을 놓아 주려 해요.

스스로의 가슴에 안고 있는 모든 짐을, 스스로가 내려놓을 수 있을 때까지 수없이 되뇌고 고민해 보셨으면 해요.

지금 서 있는 그곳이 인생의 벼랑 끝이 아니란 그 사실만은 기억하세요.

그대의 남은 여정을 응원할 순 없지만, 그대가 마지막으로 걸어가는 뒷모습은 바라봐 줄 테니…

앞으론 인간 박유천으로서 후회 없는 삶을 살길 바라요.

2019. 4. 30.

박유천 갤러리 일동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유천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