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준영이 포함된 ‘단체 대화방’ 멤버들에게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고 고소장을 제출한 피해 여성이 7명으로 늘었다.

28일 방송된 KBS 1TV ‘뉴스9’에서는 정준영의 휴대전화 단체 대화방 참여자들로부터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고소장이 잇달아 제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처음으로 피해 여성 A씨의 진술이 언론에 공개된 뒤 유사한 피해 신고가 잇따랐고 용기를 낸 피해자들의 고소장과 진술이 이어졌다.

피해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3월 대구에서 정준영과 최종훈 등 5명과 함께 술을 마신 뒤 갑자기 의식을 잃었고, 이후 호텔방에서 집단 성폭행을 당한 것 같다며 지난 23일 경찰에 출석해 밝혔다.


해외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또 다른 피해 여성도 술자리 도중 정신을 잃고 정준영의 대화방 참여자 가운데 한 명인 김 모 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추가 접수된 피해 여성들 진술 역시 이들과 비슷하다. 대화방 참여자들과 술을 마시다 의식을 잃었고 이후 성범죄를 당했다는 것. 불법 약물이나 마약류가 사용됐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부분이다.

고소인 조사를 마친 경찰은 대화방 참여자 가운데 일부를 성폭행 관련 혐의로 추가 입건하고 구속된 정준영을 불러 성폭행에 가담했는 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최종훈 등 성폭행 의혹 사건 등에 관련된 대화방 참여자들을 잇따라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조사 결과에 따라 대화방 참여자 가운데 일부에게 추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