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유환이 형 박유천의 마약 논란 속 개인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박유환은 24일 트위치티비를 통해 개인방송을 진행했다. 당초 휴방을 예고했던 박유환이 방송을 키자 많은 팬들이 찾아와 응원을 건넸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팬들도 다양한 언어로 박유환을 응원했고 박유환은 “난 울지 않는다. 우리 엄마와 나는 괜찮다. 우리 가족도 다 괜찮다”고 답했다.

평소에도 개인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을 해온 박유환의 방송에 관심이 쏠린 것은 형 박유천의 마약 양성 반응 때문이었다.

지난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박유천을 정밀 검사한 결과 다리털에서 마약류 성분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 뉴스 보도에 반박하는 등 강하게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던 박유천이 앞서 보여줬던 행동은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 이에 박유천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해지하고 연예계 은퇴를 알렸다.

이처럼 형 박유천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나자 많은 팬들이 박유환을 걱정했다. 같은 연예계에서 활동하는 만큼 박유천의 은퇴가 박유환에게도 영향을 미칠까 걱정했던것.

박유환도 지난 2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4일 개인방송 휴방을 알리며 팬들을 걱정시켰다. 그러나 박유환은 24일 오후 갑작스레 방송을 재개한다고 알렸고 30분간의 짧은 방송으로 팬들을 안심시켰다.

박유환은 “가족들도 괜찮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나 향후 자신의 연예계 활동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팬들은 형의 마약 혐의로 애먼 피해를 받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하고 있는 가운데, 박유환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 박유환 트위치,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