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 속 피해자가 정준영과 최종훈을 비롯한 5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SBS funE는 18일 피해 여성 A씨가 단체 대화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이들이 나눈 대화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으며 변호사와 협의 끝에 내일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성 A씨는 지난 2016년 3월 정준영 팬 사인회를 계기로 정준영과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 모 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 모 씨, 사업가 박 모 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기억을 잃었으며, 다음 날 아침 정신을 차려보니 옷이 모두 벗겨진 채 호텔 침대에 누워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자신이 깨어나자 이들은 “속옷 찾아봐라” “성관계를 갖자”고 말하며 자신을 놀렸으며 당시에는 너무 당황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호텔을 빠져나왔으며 이후에도 이들이 아무렇지 않은 듯 다시 연락해 ‘성폭력은 물론 불법 촬영도 없었다’는 취지로 이야기해 더 따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최근 단톡방 사건이 보도되자 자신이 피해자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 A씨는 단톡방 사건의 공익 신고자인 방정현 변호사에 연락을 취해 진상 파악을 시작했다. 사건이 일어난 날짜와 장소를 특정한 결과 A씨가 성폭행을 당하며 내는 것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녹음된 음성파일 1개와 정신을 잃은 A씨가 성추행당하는 듯한 사진 등 총 6장의 사진이 단톡방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또한 다음날 정준영, 최종훈 등 5명이 다음날 단톡방에서 나눈 대화에는 이들이 A씨를 집단 성폭행했을 것으로 의심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동영상과 사진, 대화 내용을 확인한 뒤 한 달 가량을 고민한 A씨는 결국 이들을 고소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간 불법 촬영물의 피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이들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전되지 못했다며 고소장이 접수되는 대로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먼저 조사하고 이후 당일 A씨와 함께 있었던 사람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5명 중 한명으로 지목된 사업가 박씨는 성폭행 가담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으며 다른 인원들도 침묵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