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이미가 과거 프로포폴을 함께 투약한 연예인에 대해 폭로했다. 특히 해당 연예인이 자신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가 적발됐을 당시 자신의 입을 막기 위해 성폭행을 모의했다고 주장하며 큰 파장을 몰고 있다.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참 마음이 아프고 속상한 날이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에이미는 “잘못과 또 사랑받았던 그때를 추억하고 감사하며 하루하루를 더 나아지려고 노력하며 살고 있다”며 “저한테는 정말 좋아하던 친구가 있었다. 친구로서 자랑스럽고 멋있었던 사람이고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다”고 입을 뗐다.

이어 “과거 잘못을 저지르는 바람에 경찰서에 가게 됐다. 경찰이 ‘누구랑 프로포폴 했어요?’라고 물어봤을 때 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냥 나만 처벌해달라고 빌었다”며 프로포폴 투약으로 경찰에 체포됐을 당시를 회상했다.

계속해서 “내가 잡혀갈 거라는 말이 오가는 상황에서 누군가에게 전화가 와서 상상도 못 할 얘기를 들었다”며 “A군이 ‘에이미가 날 경찰에게 말할 수도 있으니까 그 전에 같이 만나서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자. 그래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더라”고 전화 내용을 설명했다.

에이미는 “조사가 시작되자 군대에 있던 그 친구는 새벽마다 전화를 해서 ‘도와달라. 미안하다’며 변명했다. ‘자기 연예인 생활이 끝날 수도 있다’며 죽어버릴 거라고 했다”며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는 작전은 자기는 아니라고 했지만 녹취록에 있었다. 군대에서 나오는 날 연락이 올 줄 알았는데 연락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래서 제가 전화를 하니 ‘언제 도와줬냐’는 식으로 말하더라. 아직도 맘 한구석에는 용서가 되지 않는다. 그 배신감을 잊지 못한다”며 “모든 프로포폴은 그 A군과 함께 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다”라고 폭로했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그 후 집행유예기간에 졸피뎀을 추가로 투약한 혐의가 알려지며 벌금형과 함께 2015년 강제출국됐다.

이처럼 에이미의 폭로가 이어지자 누리꾼들은 에이미의 글을 단서로 해당 연예인이 누구인지 추측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섣부른 추측을 자제하는 움직임도 만만치 않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