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사기 혐의를 받는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인 신모 씨 부부가 검찰에 넘겨졌다.

제천경찰서는 16일 지인들로부터 수억원을 빌린 뒤 국외로 도주한 혐의를 받는 신씨와 그의 아내 김모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씨 부부의 사기 사건 발생 당시 재산상태 및 진술, 피해자들의 진술, 증빙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사기 혐의가 인정되는 부분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기 사건의 피해자는 8명, 피해액은 3억 2000만원 상당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증거자료 등이 충분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청주지방검찰청 제천지청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구속된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씨는 20여년 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운영하면서 14명에게 물품 대금 등 6억여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를 받았다.

이 내용은 지난 해 11월께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등을 통해서 알려졌고, 연예계 ‘빚투 논란’을 불고 왔다. 결국 마이크로닷은 모든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

신씨 부부는 논란이 불거진 지 5개월 만인 지난 8일 오후 7시 30분쯤 뉴질랜드에서 한국에 입국했다. 이들은 경찰에 체포돼 제천경찰서로 압송됐다. 이 때 신씨 부부는 “죄송하다. IMF 터져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사과했따.

또 마이크로닷은 한 매체에 “변제를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합의에 대해서는 아직 말씀을 못 드린다”고 말했지만, 이 과정에서 고급 외제차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다시 한번 비난을 사기도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