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과거 자신의 발언이 ‘거짓말’이라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5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청사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하나 관련 조사에 대한 상황을 밝혔다.

앞서 황하나는 지난 2015년 한 블로거와 명예훼손 소송을 벌일 당시 “우리 삼촌과 아빠가 경찰청장이랑 베프(베스트 프렌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대문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과 만나고 왔다”고도 말해 ‘재벌 일가 봐주기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 ‘상대방이 대화 도중 부장검사를 운운하자 홧김에 이 같은 발언을 했고, 사실상 아는 사람은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당시 황하나를 조사했던 수사관의 컴퓨터 IP 등을 조사한 결과 서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은 또 2015년 8월께 황하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관계자는 “황하나가 일반인 동행자와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보고 경무과장이 달래려고 과장실로 황씨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하나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해 데려가서 보여 준 건 맞다”고 해명했다.

현재 경찰은 황하나가 연루된 2015년 마약 사건과 관련해 당시 서울 종로경찰서가 부실하게 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계자는 “검찰에서 기록을 등사해 분석하면서 1차 진술을 받았다. 진술에서 황하나가 언급된 상황에서 소재수사가 되지 않은 등 부실수사 정황이 있어 유착으로 연결되는지를 수사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황하나 사건은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살펴보고 있으며, 현재 경찰관 2명이 직무배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하나는 앞서 조사 과정에서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투야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황하나와 결별 후 협박에 시달렸다”는 주장도 펼쳤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박유천은 최근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이번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그러나 아직 경찰 출석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