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연예인들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기리는 메시지를 남겼다.

우선 이승환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요”라며 일부 세월호 비판 세력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어 “백번 양보해서 지겹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렸으면 합니다. 그리고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더 이상 패륜적이고 야만적인 언행은 묵과하지 말기를”이란 의미심장한 말도 덧붙였다.


이어 정우성은 역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세월호 5주기를 추모하는 ‘416’이란 숫자가 담긴 이미지를 올렸으며, 유병재도 ‘REMEMBER 20140416’이란 글이 새겨진 팔찌로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또 효민은 ‘바다는 가라앉지 않는다’라는 추념전 포스터를 공개했으며, 린도  이승환이 주축이 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상실된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길가에 버려지다’ 관련 영상을 게재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이승환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