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양동근, 양익준, 양세종 측이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양 씨’가 아니라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양동근 소속사 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엑스포츠뉴스에 “해당 기사를 접하고 확인할 결과, 보도와 전혀 관련이 없다. 현재 양동근은 KBS 2TV 드라마 ‘국민 여러분!’에 출연 중이고, 곧 영화 촬영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양세종 소속사 굳피플 관계자 역시 엑스포츠뉴스에 “양세종은 해당 기사와 관련이 없다. 현재 드라마를 촬영 중이다”고 입장을 밝혔으며, 양익준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또한 “양익준은 절대 아니다. 배우와 감독을 병행하고 있어 현재 작품을 준비 중이다. 이번 기사와 전혀 무관하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새벽 3시께 영화배우 양 씨가 서울 강남 논현동의 한 호텔 근처 도로에서 찻길을 이리저리 뛰어다닌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는 보도가 등장했다.

경찰은 횡설수설 등 이상 행동을 보이는 양 씨를 파출소로 연행했으며, 조사 결과 양 씨는 간이 마약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양 씨의 마약 정밀 검사를 의뢰하고 마약 구매 통로와 동반 투약자 등을 조사 중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