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민수가 보복운전 혐의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오늘(12일) 최민수가 보복운전을 한 혐의로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첫 공판에 출석했다.

최민수는 법원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았다. 최민수는 “먼저 이 자리에 이렇게 서게 된 것에 대해서 송구한 말씀 드리고 싶고, 저 또한 민망한 마음이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오늘 제가 저에게 내려진 모든 혐의에 대해서는 절대 사실과 다르다라는 말씀드리고 싶고, 오늘 제가 법정에서 제 양심의 법에 따라서 철저하게 시시비비를 가릴 것이다. 그리고 제 아내 강주은 씨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 최민수는 “상대와 합의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고 답했다.

한편 최민수는 지난해 9월 17일 낮 12시 53분 경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진로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피해 차량을 추월해 급제동하고 이로 인해 교통사고를 유발한 혐의를 받았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피해차량은 최민수의 차량을 피하지 못해 수백만원 상당의 수리비를 물어야했고, 최민수는 피해차량 운전자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피해자에게 욕설을 하기도 했다고. 이에 대해 당시 최민수의 소속사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