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친구이자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 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JYJ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유천이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