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지난 9일 새벽 기습 귀국한 로이킴은 하루 만에 경찰 조사에 나서게 됐다. 당초 로이킴은 9일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귀국 일정이 언론에 공개되자 뉴욕으로 이동해 급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