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선행을 하고도 황당한 의혹에 휩싸였다. 그러나 이 의혹은 도리어 아이유가 그동안 보여준 선행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만들었다.

아이유는 지난 5일 강원도 산불 피해 아동 지원을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 많은 연예인들이 강원도 산불 피해를 안타까워하며 기부 행렬을 이어갔고 아이유도 이에 동참하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유의 수상한 기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또 어린이 초록재단이냐”라며 “아이유는 그동안 기부만 했다 하면 전부 초록재단에만 했다. 특정단체에만 항상 기부하는 이유가 뭘까”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산불 피해 뉴스를 보면 어린이들은 전혀 안 나온다. 100%가 노인들이다. 지역 자체가 산골이라 초등학교도 아예 없다”며 “산불 피해 복구의 핵심은 피해민들의 임시 거주, 주택 복구, 보상, 음식 생필품, 의료지원이다. 아이유는 왜 어린이 기부냐. 기부만 하면 이러니까 이제는 수상한 느낌이다”라고 자신의 추측을 써놓았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지나친 억측”이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어이가 없어서 웃음이 나온다”는 반응 등 대부분 작성자의 글을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