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연예인 A로부터 마약을 권유받아 투약했다고 진술한 가운데 경찰이 황씨의 마약 사건에 연루된 연예인은 없다고 밝혔다. A로 지목된 황 씨의 전 남자친구이자 그룹 JYJ 박유천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10일 스포츠경향은 경찰 고위직 인사의 말을 빌려 “황하나가 마약 관련자로 지인 ㄱ씨와 또다른 인물을 공범으로 지목했지만 두 사람 모두 연예인은 아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이 고위직 인사와 두 번의 통화를 통해 관련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하나는 지난 4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대병원에서 체포된 후, 구속 전 심문에서 2015년 필로폰을 처음 투약했지만 이후 3년간 투약하지 않다가 최근 연예인 A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시작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A가 잠든 내게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 “필로폰을 구해오라고 시켰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이후 경찰이 연예인 A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출국 금지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히면서 A씨의 정체에 대중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연예인 A씨로 여러 스타들이 거론된 가운데 황하나와 약혼했다 파혼한 전 남자친구 박유천이 네티즌들의 도마 위에 올랐다. 관련 지라시까지 퍼진 가운데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오후 6시 박유천 기자회견을 가진다”고 알렸다.

씨제스 측은 “황하나 마약 수사로 관련한 연예인 A씨로 박유천이 지목되고 있어 이에 대해 직접 기자분들을 만나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가지고자 한다”며 갑작스러운 기자회견의 이유를 설명했다.

입대 후 성추문 사건에도 기자회견을 갖지 않았던 박유천이었다. 지난해 제대 후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던 시기에 전 여자친구의 마약 이슈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만큼 직접 입을 열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보인다. 박유천이 기자회견을 통해 어떤 입장을 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유천과 황하나는 2017년 4월 교제설이 불거진 후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그해 9월 결혼 소식을 전했으나 두 차례의 연기 끝에 지난해 파혼 소식을 알렸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