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라’, ‘음주방송’ 논란으로 뭇매를 맞았던 설리가 다시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설리는 10일 사진의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게재했다. “오늘은 일이 늦게 끝났네잉 그래두 만족만족”이란 글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설리는 긴 머리를 자랑하며 미모를 뽐내고 있다.

또 설리는 친구들과 함께 한 파티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열심히 필카찍어준 홍차야 고마워. 너의 사진은 멈춰있는것 같지가 않아”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에 앞서 설리는 지난 8일 늦은 오후 지인들과 술자리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는데, 노브라인 채로 카메라 앞에 서는가 하면 직접적으로 자신의 신체를 만져 충격을 줬다. 이 가운데 설리는  “나는 걱정 안 해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