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할리가 필로폰을 투약한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리고 로버트 할리는 앞서 두차례에 걸쳐 마약 조사를 받은 적이 있음이 드러났다.

9일 방송된 SBS ‘8뉴스’와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로버트 할리의 소식을 전했다.

지난 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로버트 할리를 체포했다. 로버트 할리는 구수한 사투리를 쓰면서 친근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은 받은 방송인이기에 그의 마약 투약 혐의는 더욱 충격적이었다.

로버트 할리는 최근 자신의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간이 모발과 소변 검사 결과 마약을 했을 때 나오는 양성 반응이 나왔고, 로버트 할리의 자택에서 화장실 변기 뒤쪽에 숨겨둔 주사기도 발견했다. 이에 대해 로버트 할리는 “죄송합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라는 짧은 말만을 남겼다.

경찰은 SNS 이용한 마약거래를 추적하던 중에 지난 달 중순에 로버트 할리가 서울 강남의 한 은행에서 마약 거래 의심 계좌에 현금 수 십만 원을 입금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덜미가 잡혔다. 로버트 할리는 이런 식으로 판매책에게 돈을 보내고, 판매책이 약속한 장소에 마약을 가져다두면, 이를 몰래 찾아가는 방식을 사용했다.

하지만 더욱 충격적인 것은 로버트 할리의 마약 조사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 지난해 2월에 구속된 마약 사범으로부터 로버트 할리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압수수색을 했었다. 당시에 로버트 할리는 수사가 시작되자 미국으로 출국했고, 한국으로 돌아올 때 삭발과 온몸의 털을 제모하고 등장했다.

이에 경찰 측은 “온몸을 제모를 한 상태여서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에 경찰은 가슴 잔털을 이용해 검사를 했지만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또 로버트 할리는 지난 2017년에도 마약 관련 수사를 받았지만, 같은 수법으로 수사망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연합뉴스,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