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로이킴의 입국, 경찰 소환 조사 일정 모두가 극비리로 진행되고 있다.

로이킴은 지난 8일 미국 뉴욕 존에프케네디 공항에서 출발해 9일 오전 4시20분께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입국했다.

로이킴은 당초 이날 오후 미국 워싱턴에서 입국할 예정이었지만, 취재진의 눈을 피하기 위해 새벽 뉴욕으로 이동해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달 정준영이 수백명의 취재진에 둘러싸여 귀국하고 현장에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이 가운데 복수의 매체를 통해 로이킴이 이날 오전부터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그러나 이에 대해 경찰과 로이킴 측 관계자 모두 “오보”라고 밝혔다.

로이킴은 아직 경찰에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로이킴 측은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현재 변호사를 선임중이다. 곧 변호사를 통해 말씀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로이킴과 경찰은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사진을 유포만 한 것인지, 불법 촬영에도 가담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꽁꽁 숨어 대중의 시선에서 사라진 로이킴에 대한 분노는 점점 커지고 있다. 사설 경호 업체의 도움을 받으며 귀국한 로이킴이 경찰 조사를 앞두고는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최근 서울지방경찰청은 로이킴을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로이킴 역시 정준영 단체 카톡방 멤버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