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출신 승리와 가수 정준영이 속한 단체 대화방에서 마약을 뜻하는 은어사 수차례 언급된 사실이 확인됐다.

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철청 광역수사대가 정준영과 승리가 포함된 대화방에서 대마초를 뜻하는 은어인 고기와 엑스터시 합성마약 몰리를 가리키는 ‘캔디’라는 단어가 수차례 등장하는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대화방 멤버들이 “오늘 고기 먹을래?” “오늘 사탕 먹자”라고 대화한 것을 바탕으로 이들이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있다.

정준영의 지인 역시 “2016년 10월 경 대화방에서 ‘고기먹자’라는 대화가 오간 걸 직접봤다”고 말했다. 지인은 당시 친분이 있던 대화방 멤버 중 한 명이 “우리 친구들은 대마초를 ‘고기’라고 부른다”며 대화 내용을 보여줬다고 전했다.

또한 지인은 대화방 멤버들이 2016년 말부터 2017년 초까지 마약검사에서 걸리지 않는 방법을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지인은 “탈색과 염색을 번갈아 하면 마약 검사에 안 걸린다” “소액을 오래 맞으면 소변 검사를 해도 검출되지 않는다”는 등의 내용을 공유하는 것을 직접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해 “팔라완 생일 파티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을 상대로 성접대 혐의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