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노브라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설리는 8일 늦은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설리는 친구들과 함께 술자리를 가졌고 설리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약 1만 4,000여 명에게 이 모습을 공유했다.

설리의 라이브 방송을 접한 팬들은 설리에게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다. 이날 설리는 민소매에 카디건을 입었고 팬들은 “왜 브래지어를 입지 않냐” “브래지어를 입지 않고도 당당한 이유가 뭐냐”고 질문을 던졌다.

평소에도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을 당당하게 공개해왔던 설리는 이러한 질문을 접하자 가슴을 움켜쥐며 말문이 막힌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나는 걱정 안 해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답했다.

이어 설리는 식당에서 일어나 춤을 추며 흥을 드러내는가 하면 팬들의 댓글과 설전을 벌이며 불쾌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결국 설리는 자신을 비난하는 댓글을 단 시청자를 향해 불쾌감을 나타내며 방송을 껐다.

사진 = 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