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가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A가 강제로 자신에게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7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황하나의 마약 투약 조사에 대해 보도했다.

황하나는 “2015년 처음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이후 3년간 투약하지 않다가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연예인 지인 A씨의 권유로 다시 마약을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다만 2015년 필로폰을 유통 및 판매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와 함께 황하나는 “A가 잠든 내게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며 “마약을 구해오거나 구해오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하나 진술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현재 황하나가 언급한 연예인은 A씨 한 명이지만 조사에 따라 다른 연예인으로 수사가 확대될 수도 있는 만큼 황하나의 발언이 연예계에 큰 파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황하나가 평소 연예인과의 친분을 과시해온 만큼 한 명이 아닌 여러명의 마약 의혹이 밝혀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한편, 황하나는 2015년과 지난해 4월 필로폰과 향정신성 약품인 클로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황하나가 과거 대학생에게 마약을 제공해주고 함께 투약했지만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도 밝혀지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뒤늦게 황하나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 4일 입원 중이던 경기도 성남시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체포됐으며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돼 지난 6일 구속됐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