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솔직한 고백을 했다.

3일 제주도 4.3 평화공원에서 개최된 ‘제71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배우 유아인은 전국을 대표하는 각 세대의 국민 6명과 함께 참석, 71주년을 맞은 4.3의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했다.

이날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유아인은 “저도 그랬습니다. 도올 선생님과 함께 한 방송에서 고백하기도 했지만 부끄럽게도 저는 4.3 사건을 잘 몰랐다. 어떻게 불러야 하는지도 몰랐고, 왜 우리가 몰라야 했는지도 잘 몰랐다. 그걸 잘 몰랐다는 사실이 부끄러웠다”라고 솔직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하지만 4.3을 접하고 조금씩 알게 되면서 우리가 절대 잊으면 안 되는, 끊임없이 이야기하고 소환하고 현재로 만들어야 하는 역사라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라며 제주 4.3사건을 배경으로 한 ‘순이 삼촌’의 한 구절을 낭독했다.

이어 “저도 처음에 많이 놀랐고 분노했고 슬펐습니다. 어떻게 그런 일을 자행하고 그런 일을 저지른 사람이 어떻게 멀쩡히 살아갈 수 있었는지. 피해자와 유족들이 어떻게 그 시간을 감내했을지. 상상조차 되지 않는 그 상처를 어떻게 품어왔는지 상상할 수도 없었습니다”라고 털어놓았다.

또 “제주만의 일이 아니라 남의 일이 아니라, 우리가 생각하고 느끼고 기억해야 하는 역사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한편으로는 조심스럽지만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작년 70주년 계기로 4.3에 대해 알게 됐고 ‘미안하다’, ‘죄송하다’, ‘더 알아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가 된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더 알고 싶고 공부하고 싶고, 다시는 그런 역사가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다짐하는 이들 중 청년 세대가 적지 않다. 제가 4.3을 몰라 부끄러웠고 우리의 일로 느끼고 싶었던 것처럼. 그래서 희망은 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아인은 “70주년을 넘어 71주년이, 앞으로 남은 시간이 그랬으면 좋겠다. 젊은 사람이 4.3을 알아가고 3세대 유족이 1세대를 이해하고 4.3의 정신을 기억하는 내일이 되길 희망한다”라는 바람까지 드러내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제주 4.3 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하여 1948년 4월 3일에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이다.

사진 = 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