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주니어 강인 측이 정준영 단체 대화방 연루설에 대해 불법영상물 촬영이나 유포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강인 소속사 레이블SJ는 3일 “정준영과 예능 프로그램 출연 당시 출연자 대화방이 일시적으로 있었던 것은 맞다”면서도 “강인 본인은 불법 영상물 및 사진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강인 측은 “관련해 관계 기관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으나, 만약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며 정준영 대화방 내 성행한 불법 촬영물 유포 등과는 무관하며 필요하다면 수사에도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정준영과 함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와 모델이 정준영 대화방 멤버라고 보도했고, 2016년 그와 JTBC ‘히트메이커’에 함께 출연한 강인, 정진운, 이철우 등이 해당 멤버로 의혹을 샀다.

이하 레이블SJ의 입장 전문

정준영씨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출연자 대화방이 일시적으로 있었던 것은 맞습니다.

3년 전 프로그램이라 대화방이 이미 없어졌고, 다른 출연자가 무엇을 올렸는지 어떠한 대화가 오고 갔는지는 기억할 수 없으나, 강인 본인은 불법 영상물 및 사진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관계 기관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으나 만약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하겠습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