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준희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하면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방송된 SBS’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후 승리가 포함돼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한 여배우의 이름이 나왔고,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고준희를 거론했다. 당시 고준희는 이같은 루머에 대한 진실을 궁금해하는 누리꾼에게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소문은 급속도로 퍼졌다. 이에 고준희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승리와 관련된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였다.

그는 “최근 저로 인한 터무니 없는 소문들로 인해 제가 사랑하는 가족들과 팬분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글을 쓴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방송 이후, 연관검색어에 제 이름이 오른 것을 본 지인들로부터 많은 연락이 왔다. 그러나 저랑은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상황은 하루하루 걷잡을 수 없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었고, 진실과는 다르게 저는 이미 그 사건과 관계된 사람이 되어있었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승리라는 친구와는 동종업계에서 알게 된 사이로, 같은 YG 소속사였기에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 그러나, 승리의 사업상 접대 등에 참석하였거나 참석 요청을 받았거나 그러한 유사한 관계가 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고준희는 “저는 제 의도,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그러한 소문의 중심이 되어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가 됐다. 그리고 해당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 누구일지언정 가해자보다 피해자에 초점이 맞춰지고 가십거리로 소비되며, 비난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 이 순간 이 시점부터, 저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 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 저의 결백함은 앞으로 검찰 수사 과정 등에서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도한다”고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