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인플루언서 황하나가 마약 투약, 공급 의혹에 휩싸이며 또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1일 일요시사는 지난 2016년 1월 8일 대학생 조 모씨가 필로폰을 수 차례 투약하고 매수 및 매도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해당 판결문에는 조 씨가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혔다.

공개된 판결문에 따르면 황하나는 지난 2015년 조 씨에게 필로폰 0.5g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전했으며, 조 씨는 황하나가 지정한 마약 공급책 명의의 계좌로 30만원을 송금했다. 이에 재판부는 조 씨가 황하나와 함께 공모해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봤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황하나를 둘러싼 의혹이 제기됐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조 씨는 수사 과정에서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했다고 인정했지만 황하나는 제대로 수사를 받지 않았다. 단 한 차례도 소환조사 되지 않았던 것. 판결문에 따르면 황하나는 마약공급자로 마약사범은 투약자보다 공급자를 더 엄하게 처벌한다. 하지만 황하나는 기소 되지 않았다.

앞서 황하나는 2011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기도 했다. 지인들과 압구정 근처 주차된 차량 안에서 2009년 12월 대마를 흡연했다.

이렇게 한 차례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그가 마약 투약은 물론 공급처였음에도 별다른 처벌이 진행되지 않은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봐주기 수사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 일고 있다.

황하나가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황하나는 가수 박유천의 결혼상대로 주목받았다. 특히 두 사람의 결혼설이 불거졌을 당시 박유천은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후 군 대체복무 중이었기 때문에 더욱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국 이별을 맞았다.

황하나는 이외에도 전 남자친구 폭로글을 게재해 논란되기도 했다. 황하나는 지난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자 하나 잘못 만나 별일을 다 겪는다”며 “그동안 너무 참아 모든 일을 공개하려 한다. 이런 글을 쓴다 해서 나에게 이득 되는 거 없고 손해인 것도 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성매매, 동물 학대, 여자 폭행, 사기 등의 내용이 담겼다. 그 주인공이 박유천이 아니냐는 의혹에 황하나는 “누구라고 단정 짓지 말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또 황하나는 버닝썬 관계자 이문호와 사진을 찍은 사실이 알려져 의혹을 받기도 했다. 평소 황하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문호의 가게 등을 방문할 때마다 그를 태그하고 고마움을 표하는 등 남다른 친분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