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장자연 사건의 증인인 배우 윤지오가 자신의 신변이 제대로 호보되고 있지 않다고 호소하며 전한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27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또 자신을 향한 루머를 언급하며 강경한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달 30일 윤지오는 “경찰 측이 지급한 비상 호출 스마트워치가 작동이 되지 않아 신고했지만 9시간 39분이 경과했지만 아무런 연락조차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또 “최초 신고 시각은 오전 55분이다. 지난번에 벽 쪽에서 의심스럽고 귀에 거슬리는 기계음이 지속적으로 관찰됐고 오늘 새벽에는 화장실 천정 쪽에서 동일한 소리가 났다”고  환풍구 또한 고의로 인하여 끈이 날카롭게 끊어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출입문의 잠금장치 또한 갑작스레 고장나 잠기지 않아 수리를 했다. 다시 한번 문 쪽을 체크해보니 오일로 보이는 액체가 문틀 맨 위에서부터 흘러내린 흔적을 발견했다. 며칠 전은 이상한 가스 냄새를 저와 경호원 분들도 맡았다”면서 체감상 신변 보호를 전혀 받지 못했다고 경찰 측의 상황 설명과 사과를 요구했다.

또 5대 강력범죄 외 보호가 필요한 모든 피해자, 목격자와 증언자가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는 시설과 인력과 정책의 개선도 함께 요청했다.

윤지오의 이같은 글은 국민들의 지지와 함께 하루 만에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넘어섰고, 1일 오전까지도 27만 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하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1일 윤지오는 SNS를 통해 루머를 퍼뜨리고 있는 누리꾼들에 대한 강경대응도 예고했다.

윤지오는 “방송 중 만우절이라서 제가 혹여나 ‘죽었다’라든가 ‘자살’이라고 악플을 다는 분, 게시글을 올리는 사람들을 믿지 마세요”라고 선처가 없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사진 = 윤지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