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SNS 인플루언서 황하나가 마약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1일 일요시사는 지난 2016년 1월 8일 대학생 조모씨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하고 매수·매도한 혐의로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은 가운데, 패당 판결문에 조씨가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고 밝혔다.

공개된 판결문에는 지난 2015년 황하나가 조씨에게 필로폰 0.5g이 들어있는 비닐봉지를 건넸다는 내용이 포함됐으며, 조씨가 황하나가 지정한 마약 공급책 명의의 계좌로 30만원을 송금했다. 재판부는 조씨가 황하나와 공모해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봤다.

그러나 황하나는 단 한 차례도 소환조사 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판결문 내용으로 미뤄볼 때 황하나는 마약공급자로, 마약사범은 투약자보다 공급자를 더 엄하게 처벌함에도 불구하고 그가 기소되지 않거나 처벌 받지 않았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는 것.

황하나는 과거 2011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로 기소유예 처분도 받은 바 있다. 지인들과 압구정 근처 주차된 차량 안에서 2009년 12월 대마를 흡연했다.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적도 있는 데다 마약 공급자 역할까지 한 것으로 보이는 황하나가 처벌을 받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평이다. 이로 인해 당시 봐주기성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니냐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황하나는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로 잘 알려졌으며,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결별 사실이 알려졌다. 또 황하나는 지난 2월 자신의 SNS를 통해 의미심장한 폭로글을 게시해 화제가 됐다. 이후 황하나에 대한 폭로글도 SNS에 게시되는 등 꾸준히 온라인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