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고 알려진 김형준을 향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유명 아이돌 멤버가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내용을 보도했고,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에는 김형준의 이름이 언급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뉴스8’에 따르면 고소인 B씨는 지난 25일 아이돌가수 A씨를 성폭행 혐의로 기소했다. 그는 지난 2010년 5월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며 “술을 마시고 집으로 찾아온 A씨가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했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B씨가 거절하는 의사를 피력했음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성폭행을 했으며 이때를 회상하던 B씨는 “수치심이 많이 들었고 인간적인 존중은 하나도 없었다”며 고백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아이돌 멤버는 사과도 없이 ‘처음으로 돌아가자’라는 말을 했을 뿐이라고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고소인 B씨는 현재 연이어 연예인 성범죄가 폭로되는 걸 보면서 자신 역시 고소장을 제출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러나 소속사는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성관계는 사실이 맞으나 강압은 없었다”라고 주장하며 “현재 해외공연 중인데 귀국하는대로 성실하게 조사하고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겠다”라고 주장했다.

보도 직후, A씨의 정체가 김형준이라는 추측이 이어졌고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김형준의 이름이 오르는 사태가 발생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고소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다. 2010년 지인과 술자리를 가졌는데 B씨가 여성 종업원으로 등장했다”라며 합의 하에 관계를 맺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고소인은 연예인들의 성범죄가 폭로되는 걸 보면서 자신 역시 9년 만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했으나, 소속사 측은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했다”라며 “무고, 명예훼손으로 맞대응하겠다”고 법적인 대응까지 예고한 상황이다.

현재 김형준은 22일 남미 투어를 위해 출국한 상황이다. 따라서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이 가운데 여전히 김형준의 이름은 이틀 째 포털사이트에 오르내리고 있으며, 그를 둘러싼 추측 역시 이틀 째 이어지고 있다.

한편 2005년 SS501로 데뷔한 김형준은 가수와 연기자로 활동해왔다. 지난 해 12월 29일 의경으로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