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 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불법촬영물을 직접 촬영해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종훈을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동의를 받지 않고 촬영한 영상물 1건과 다른 사람으로부터 전달받은 불법촬영물 5건 등 총 6건을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로써 최종훈은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에 이어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까지 추가됐다.

이와 별개로 최종훈은 지난 2016년 2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되자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200만 원을 주겠다’고 제안, 이를 무마하려 한 혐의(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