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준희가 그룹 빅뱅 출신 승리의 투자자 접대 자리에 초대받았다는 루머로 이틀째 불똥을 맞고 있다.

지난 27일 일부 누리꾼들의 고준희의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들을 통해 루머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누리꾼들은 “승리의 비밀 누나라는 말이 진짜인가요? 그렇다면 너무 실망이네요. 팬이였는데요”, “뉴욕 여배우라고 나오던데 실망이네요”, “일본에서 술집 소문도 사실인가요”, “뉴욕 간 여배우가 누나 맞아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고준희는 직접 “아니에요”라는 댓글을 달며 해명했다.

이 루머는 지난 23일 방송됐던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편에서 공개된 승리와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가수 정준영이 나눈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 내용을 통해 알려진 것에서 비롯됐다.

당시 승리가 2015년 일본 사업가를 접대하는 파티를 준비하면서 일본인 사업가 A회장이 한국에 온다는 사실을 알렸고, 정준영은 “XXX(강남 클럽) 가야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승리는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라며 구체적인 시간을 말했고, 정준영은 “알겠다. 여자들 8시까지 오라고 하면 돼지?”라고 물었다. 이후 최종훈은 “승리야 XXX(여배우) 뉴욕이란다”라고 말했고, 승리가 “누나 또 뉴욕 갔어?”라고 하자 최종훈이 “여튼 배우 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야”라고 거친 말을 내뱉은 내용이 그대로 전해졌다.

시청자와 누리꾼의 관심 속, 고준희가 루머의 주인공으로 거론됐다. 실제 고준희는 2015년 11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욕’을 태그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고, 지난 해 10월 승리의 인스타그램에는 ‘비밀인맥’이라는 글과 함께 승리와 고준희가 나란히 찍은 투샷도 게재된 바 있어 의혹을 낳았다.

고준희의 행보에 대한 관심 속에, 출연을 검토 중이던 KBS 새 드라마 ‘퍼퓸’의 출연 불발설까지 제기됐다.

고준희 측은 “‘퍼퓸’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작품 중 하나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고, ‘퍼퓸’ 측과 KBS 측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 역시 승리와 관련된 루머로 인해 또 다른 오해들을 낳으며 이틀째 승리 사건과 관련된 불똥은 고스란히 고준희에게로 향하고 있는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