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준희가 빅뱅 출신 승리의 투자자 접대 자리에 초대받았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27일 고준희의 인스타그램에 “승리의 비밀 누나라는 말이 진짜인가요? 그렇다면 너무 실망이네요. 팬이였는데요”, “뉴욕 여배우라고 나오던데 실망이네요”, “일본에서 술집 소문도 사실인가요”, “뉴욕 간 여배우가 누나 맞아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고준희는 “아니에요”라며 일일이 답했다.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버닝썬 게이트 그 본질을 묻다’ 편을 내보냈다. 이 과정에서 승리가 2015년 일본 사업가를 접대하는 파티를 준비하면서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 가수 정준영 등과 나눈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 내용이 공개됐다.

승리는 일본인 사업가 A회장이 한국에 온다는 사실을 알렸다. 정준영은“XXX(강남 클럽) 가야 될 것 같다”고 했다. 승리는 “(오후) 8시부터 오전 4시까지”라며 구체적인 시간을 말했다. 정준영은 “알겠다. 여자들 8시까지 오라고 하면 돼지?”라고 물었다. 최종훈은 “승리야 XXX(여배우) 뉴욕이란다”라고 이야기했다.
승리가 “누나 또 뉴욕 갔어?”라고 하자 최종훈은 “여튼 배우 X들은 쉬는 날은 다 해외야”라고 욕했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대화방에서 언급된 ‘여배우’가 고준희라고 추측했다. 이에 고준희가 잘못된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직접 아니라고 부인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