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배우 스티븐연이 반려견에 목줄을 채우지 않고 이를 지적한 사람에게 예의없는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이를 주장한 누리꾼이 자신의 SNS 계정을 돌연 삭제하며 진위여부조차 불투명해졌다.

한 누리꾼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한국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분과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다”며 스티븐 연과 얽힌 일을 전했다.

해당 누리꾼은 반려견과 함께 공원에 방문했는데 오프리쉬(목줄을 착용하지 않은) 강아지가 갑자기 달려왔다며 당황해 견주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견주로 추정되는 인물이 아이를 잡고 대충 ‘Sorry’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누리꾼은 “이 공원은 오프리쉬 공원이 아니다. 리드줄은 필수다”라고 지적했지만 그 분의 와이프가 “이 공원에 많이 온다. 그러니 내가 개를 키우는 방법에 왈가왈부 하지 말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전했다.

누리꾼은 당황해 오프리쉬의 위험성에 대해 지적했지만 ‘내가 알 바 아니다’라는 답변만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더 반론하려니 그분 남편이 ‘우리 와이프가 임신 중이니 그냥 갈 길 가세요’라고 하더라”라며 “공원 관리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남편이 전화를 거는 것을 보고 그제야 리드 줄을 채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누리꾼은 “평소에 스티븐 연이라는 연기자를 잘 몰랐는데, 저번 욱일기 사건도 그렇고 부부가 쌍으로 저런 인성이면 왜 욕먹는지 알겠다”고 전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됐다. 스티븐 연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고 누리꾼들의 의견 역시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지난해 5월 욱일기 논란에 휩싸인 스티븐연이 이번에도 논란에 휩싸였다며 실망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그러나 이런 논란의 경우 양 측의 의견을 들어봐야 하며 일방적인 주장으로 사건을 판단하는 것은 섣부르다는 주장도 있었다.

스티븐 연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이 갈리는 가운데 해당 논란을 제기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돌연 삭제했다. 이에 스티븐 연이 이와 관련해 어떤 말을 내뱉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